포토뉴스

HOME미디어뉴스포토뉴스 


한교섬, 추운겨울 국밥으로 온기 나눠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목사 ‘풀림의 은혜’ 말씀 전해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19-01-03 23:37

본문


포맷변환_2456345647_dib.jpg유현우 기자/영하 20도의 추위가 살을 파고들고 경제가 어려워서 인지 마음까지 추워지는 계절이다. 이럴 땐 따뜻한 말과 작은 격려가 큰 힘이 된다. 서로의 온기를 나누는 연말, 바쁘다는 핑계로 달려가다 놓쳐버린 우리 곁의 소중한 사람들이나 서울역이나 시청지하도에서 또는 달동네 냉방에서 겨울을 나는 독거노인들과 그동안 함께 하지 못한 따뜻한 ‘국밥 한 그릇’이라도 나누며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붙돋아 줄 수 있는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이 필요하다.
올 해가 다가는 가운데 27일 매서운 추위도 그들의 열정을 막을 수 없었다. 서울역에서는 노숙자들과 함께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 일은 1992년부터 굶주림없는 세상을 위해 무료급식과 숙소를 제공해온 ‘사단법인 참좋은 친구들’(이사장 신석출)’의 한국교회를 십여년 이상 섬겨온 목사님들과 실무자 사무총장 등, 브레인들이 팔 걷고 나선 것이다.
한국교회 섬김운동본부(약칭, 한교섬)는 2003년부터 15년 동안 그동안 ‘노숙자 침낭전달하기’와 ‘홀사모 김장김치나누기’등 여러 모습으로 이름없이 빛도 없이 남모르게 봉사해온 터라 새삼 새롭지는 않다. 노숙자 식탁봉사는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이루어졌고, 새에덴교회와 대치순복음교회가 식비를 보탰다. 한교섬이 이렇게 꾸준히 매년 다양한 모습으로 봉사한다는 점은 훈훈한 미담이자 주목할 만하다.
‘한교섬’이 섬긴 이번 행사의 주요멤버인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승한 목사, 한국교회건강연구원 이효상 원장과 CBS기독교방송 이기운 단장, 바른인권연구소 이병대 목사, 백석대학교회 이장형 목사,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목사, 부흥한국의 박성준 대표, 순복음교회 박명철 홍보국차장,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이종민수석목사), 고려대의과대 엄창섭 교수 등이 참여하였고 대치순복음교회 자원봉사자들이 30여명이 배식에 참여하며, 500여명의 식탁 섬김봉사를 하였다.
이날 식사에 앞서 이효상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는 대치순복음교회의 찬양팀들의 찬양이 있은 후 이승한 목사가 기도하고 말씀을 전한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목사는 ‘풀림의 은혜’라는 제목으로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사랑을 실천하는 사마리아 사람들로 사회가 채워진다면, 그래도 한국사회는 희망이 있습니다. 여리고 언덕에서 강도만나 경제적으로, 육신적으로 소외당하는 이들의 억울한 자리로 가까이 다가가 그들의 아픔에 관심을 가져주고 함께 나누며 붙들어 주므로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식탁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장형 목사의 축복기도와 참석자들이 송구영신의 인사말을 전했다.
이 식탁에 참여한 한 노숙자 A씨는(62세) “사는 것이 팍팍해서인지 노숙자들이 급속하게 늘어나는 현실에서 모두들 자기 살기에 바쁘고, 연말 행사로 바쁠텐데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준 것이 너무도 감사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세상과 소통하며 사랑과 헌신의 삶을 전파해 온 ‘한국교회 섬김운동본부(02-744-5004)’는 지난 15년을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운동과 함께 ‘내가먼저’, ‘나부터’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마음을 나누고 봉사로 참여하기 원하는 단체나 교회는 언제든 동참할 수 있다.
한국교회건강연구원 이효상 원장은 “우리는 흔히 ‘노숙인’, ‘독거노인’이라고 하면 더럽고 냄새나고 게으르고 일할 능력이 없는 사람이라고 쉽게 대하는데, 그분들에게도 꿈과 소망이 있었고 가족과 친구들과 웃으며 지냈던 행복한 삶이 있었다는 것을 생각하고 그냥 구걸하는 걸인정도로 취급하는 사회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