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교육

HOME신학/교육기독교교육 


한국열린신학연구원-한국열린평생교육원 부평남부역 앞 개원
이순호 이사장 “평생교육이란 플랫폼 통해 복음전하는 학교 되겠다”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03-22 15:33

본문


한국열린신학연구원 복지신학과, 상담심리학과, 찬양선교학과 개설 

한국열린평생교육원, 민간, 국가공인 자격취득반, 실무연계반, 교양반 운영

한국열린신학연구원-한국열린평생교육원(이사장/학장 이순호 목사) 개원했다.

부평남부역 1번 출구 앞에 위치한 한국열린신학연구원은 복지신학과, 상담심리학과, 찬양선교학과를 개설하고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다.

특전으로는 검정고시 연계와 학적복원 희망자는 개혁총연 회원자격 부여, 전도사 시취, 강도사 인허, 타 신학교 졸업자 목사안수, 본원과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와 연계해 정규학사학위 취득기회부여, 수시모집 가능 및 남녀 목사안수, 학점 취득에 따라 단기졸업, 재단법인 국제평생교육개발원과 한국열린평생교육원 연계 민간자격취득, 성적이 우수한 졸업생은 본교 강사로 우선 채용하는 것을 부여하고 있다. 이밖에 집중 무료세미나, 개교기념 특별과정 등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열린평생교육원은 민간자격 취득반인 노인 심리상담, 인지행동 심리상담 과정을, 국가공인자격증 취득 반으로 ITQ 정보 기술자격 취득 반을, 실무연계 반으로 네일아트 전문과정, 샤트비컨투어반을, 교양 반으로 아동심리로 풀어내는 자기주도학습, 토탈공예 기술, 푸드스타일링반 등의 교육과정을 두고 있다.

ee0de369bd7dd810ca824cc7d523216c_1616394803_384.jpg
이순호 이사장/학장(사진)은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개혁주의 신학의 요람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평생 교육이란 플랫폼을 통해 복음을 전하는 학교가 되겠다고 했다. 

이어 다변화 속에서 한국교회의 새로운 목회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복지 목회와 상담 목회, 찬양 선교 전문가 양성을 위해 각 분야별 국내외 전문 교수진들을 초빙하여 이 시대에 필요한 기독교 사명자를 훈련하고자 설립하게 됐다심도 있는 연구와 실천을 통해 그리스도의 인격을 갖춘 인재들을 양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국열린신학연구원-한국열린평생교육원의 개원감사 축하예배가 한국열린신학연구원 대강당에서 20일 열렸다. 신창순 교수(교학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원 감사 예배는 이광재 교수(연구원장)의 내빈 소개, 시온 찬양단(창성한교회)의 경배와 찬양, 구성수 목사(예수 참기쁨교회)의 대표기도, 이광재 교수의 성경 봉독에 이어 한기총 증경대표회장 엄신형 목사가 메시지를 전했다.

엄신형 목사(한기총 증경대표회장)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란 제하의 설교를 통해 한국교회가 주님이 가르쳐준 기도대로 살지 못하고 날마다 입으로 범죄를 멈추지 않고 있다오직 하나님 영광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엄 목사는 또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된다그래서 교육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엄 목사는 특히 오늘 개원하는 한국열린신학연구원과 한국열린평생교육원은 하나님께서 선택해서 영광을 위해 세워지게 하신 것을 깊게 느끼고 주어진 사명을 잘 감당해야 한다이 시대가 요구하는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자를 배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엄바울 목사(강동노회장)는 축사를 통해 이 일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역이다선진동산을 통해 사역자를 양육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엄 목사는 또 영성과 인성을 갖춘 인재들을 양성하기를 바란다이 사역은 사람을 변화시키는 사역이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순덕기 학장(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은 격려사를 통해 같은 가족으로서 언제나 부흥 발전하기를 바란다이 시점을 계기로 모든 닫힌 세상을 열어 새로운 시작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정병석 전 고용노동부 차관은 영상을 통해 개원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4차 산업혁명 시대는 급변하게 변화하고 있어 누구나 교육을 받아야 하는 시점이기에 많은 분이 참여해서 평생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의 032-546-6009)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