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청소년

HOME사회일반어린이/청소년 


‘노는 언니’, 취약계층 아동 위해 굿즈 수익금 전액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
출연진 대표로 박세리 감독 참석한 가운데 후원금 80,385,000원 전달식 진행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1-03-18 19:40

본문


여성 스포츠 스타들 선한 영향력 전파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받는 취약계층 아동의 주거환경 개선 지원 예정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 박지은)'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후원금을 기부했다고 16일 밝혔다.

노는 언니는 지난해 연말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굿즈를 제작했다. 출연진들은 이를 직접 포장한 뒤 기부를 위한 판매에 나섰으며, 그 중 박세리는 국내 대기업 CEO를 찾아가 통 큰 기부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 과정을 통해 총 80,385,000원의 판매 수익금을 마련했고 전액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가장 많은 굿즈를 판매하며 출연진을 대표해 후원금 전달식 자리를 함께한 박세리는 “‘노는 언니맴버 남현희, 한유미, 김온아, 곽민정, 정유인과 함께 열심히 활동한 결실이 코로나19로 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라며 기쁜 마음으로 전달식에 참석했다저희의 후원금이 아이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주거빈곤에 따른 학습격차 및 가정 내 아동학대 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히나 도움이 절실한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해준 노는 언니제작진과 박세리 감독을 비롯한 멤버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전달받은 귀중한 후원금은 아이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는데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