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교계종합
교단/교회
목회
선교
문화
사회
가정/생활
건강
여성/어린이
설교
기독교교육
이단
인물
간증
신학
사설/논평
신간안내
네티즌 칼럼
문병길교수 칼럼
네티즌 커뮤니티
합동, 연금가입...
  은급재단 이사들 손해배상 대상자 될수 ...
(사)월드뷰티핸...
  국제뷰티구호개발 NGO ㈔월드뷰티핸즈(WBH...
대한신학대학원...
  학교측 “진실 규명 위한 법적 조치 강력하...
 
'저희가 아름다...
정원목사 저서의...
20대 국회의원 ...
목양교회 일부장...
이광복목사 은퇴...
세계에서 모여들...
홀트, 미혼한부...
 
 
핫 뉴스
2021/02/22 03:39:34
“대면예배 통한 감염 거의 없었다”

교회를 코로나 감염 ‘진원지’ 말하는 것 무책임한 발언

유현우 기자/한국교회언론회가 ‘교회, 예배 통한 코로나 확산 거의 없었다’는 논평을 최근 냈다.

언론회는 논평을 통해 “지난 해 1월부터 중국발로 시작된 코로나19바이러스는 2천년 동안 드려왔던 예배의 일방적 중단(온라인, 비대면 예배를 할 수 있도록 한다지만, 실제적으로는 대부분의 교회에서 중단된 상태)으로 기독교인들의 신앙생활에 많은 차질을 가져왔다”며 “거기에다 갑자기 불어 닥친 코로나 광풍(狂風)으로 일부 교회에서 미처 대처하지 못하는 사이, 확진자가 나오면, 정부와 지자체, 언론 등은 ‘교회발’이라는 용어를 마구 쓰면서 교회를 부정적 집단으로 몰아가려고 박차를 가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어느 교회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1,000만 명의 기독교인과 6만개의 교회 가운데 어찌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며 “정부는 기독교의 특성, 믿음의 전통, 예배의 중요성은 아예 이해할 생각도 없으면서, 교회에 ‘명령’이라는 낯선 억지 수단을 사용하여, 일방적이며, 행정 편의주의, 독재적 발상으로 ‘예배 금지’를 밀어붙였다”고 비판했다.

또한 “심지어는 코로나 확진자가 없는 경우에도 교회를 마음대로 폐쇄하고, 예배 중단을 윽박질렀다”며 “이것이 자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따르는 자유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종교의 자유’를 짓밟는 현상이다”고 말했다.

특히 “뜻이 있는 교계 지도자들과 교회들은 이렇듯 정부의 억압적이고, 독재적이며 위헌적인 부당한 압력에 대하여 대항해 왔다”며 “결국 정부에서도 지난 2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발표에서 ‘교회의 경우, 밀집도가 낮고 사전의 방역조치들이 이뤄져 지금까지 대면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없었다’고 확인하였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금 절대다수의 교회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 또 현장예배(대면예배)를 드리는 교회들도 마찬가지이다”며 “그런데 교회를 코로나 감염의 ‘진원지’라고 함부로 말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발언이며, 정부 방역의 실패 일정 부분을 교회에 떠넘기려는 의도성 발언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랑제일교회, 인터콥(BTJ)선교회, IM선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를 예로 들면서, 뭉뚱그려 교회를 공격하는 소재로 삼는다”며 “그러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유감이지만, 그들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이러한 이유에 대해 언론회는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곳은 다양하다. 병원, 요양원, 음식점, 공연장, 유흥업소, 학교, 학원, 타종교시설, 심지어 정부 청사와 국회에서도 나왔고,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구치소에서도 나왔다”며 “이런 모든 곳이 공격의 대상이 되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선교단체나 대안학교는 교회와도 다르다. 대안학교 같은 경우에는 정부가 감당하지 못하는 청소년들을 대신 교육하는 곳이다”며 “우리나라에 공교육에서 벗어나 있는 학생이 35만 명이나 된다고 한다. 그런 사회적 순기능을 하는 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하여, 무차별적으로 교회 공격의 기회로 삼는 것은 너무 잔인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언론회는 “수도권에서 전철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하루 약 700만 명으로, 1년이면 25억 명이 넘는다”며 “그런데도 그곳에서는 지난 1년 동안 한명의 코로나 확진자도 없었다고 한다. 어느 곳보다도 밀집하고, 밀폐된 공간인데 어떻게 한명의 확진자도 없다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끝으로 언론회는 “교회를 코로나 ‘진원지’로 몰아가고, 오직 예배를 중단시키는 것만이 코로나를 종식시키는 것으로 착각하고 매도(賣渡)하는 것은, 코로나를 빌미로 기독교를 말살시키려 한다는 비난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며 “교회는 굳건히 간다.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예배를 드릴 것이며, 정부의 부당한 ‘종교의 자유’ 억압에 대하여 대응해 나갈 것이다. 또 부당하게 교회를 비난하는 사람들에게도 굴복하지 않고, 교회의 전통을 지키며, 기독교의 가치관을 지켜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교단/교회] 이광복목사 은퇴하자 …
[교계종합] 세계에서 모여들며 성…
[선교] 홀트, 미혼한부모 가정…
[교단/교회] 목양교회 일부장로, 관…
[교단/교회] 허원배목사, 교회양극…
[교단/교회] 정원목사 저서의 중심…
[선교] 20대 국회의원 116명 …
[교계종합] 세기총 6·25전쟁 66주…
김종철 감독의 세번째 영화 '증언'
2013-01-07
제자교회 추수감사절 '감사축제'
선교청대 표적감사 의혹
종교개혁 498주년 메시지
2015-10-22
한기총 광복절 메시지
2015-08-08
한장총 광복70주년 기념메시지
2015-08-08
그리스도를 설교하라
2015-05-27
2015년 미래목회포럼 부활절메시지
2015-03-28
회사소개 제휴문의 구독안내 후원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광고문의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1029-6 한국프라자 401호 / Tel. 031-429-1674 , 070-8248-1674 / Fax.031-429-1675 cdntv@hanmail.net
Copyright ⓒ Since 1998 기독일보 씨디엔(등록번호 경기아00017 / 등록년월일 2005년 11월 2일 / 발행인 편집인 柳炫宇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炫宇) All rights reserved.
기독일보 씨디엔의 뉴스 및 콘텐츠를 커뮤니티,카페,블로그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