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교계종합
교단/교회
목회
선교
문화
사회
가정/생활
건강
여성/어린이
설교
기독교교육
이단
인물
간증
신학
사설/논평
신간안내
네티즌 칼럼
문병길교수 칼럼
네티즌 커뮤니티
합동, 연금가입...
  은급재단 이사들 손해배상 대상자 될수 ...
(사)월드뷰티핸...
  국제뷰티구호개발 NGO ㈔월드뷰티핸즈(WBH...
대한신학대학원...
  학교측 “진실 규명 위한 법적 조치 강력하...
 
'저희가 아름다...
정원목사 저서의...
20대 국회의원 ...
목양교회 일부장...
이광복목사 은퇴...
세계에서 모여들...
홀트, 미혼한부...
 
 
목 회
2018/03/27 08:35:48
‘교인은 목사를 해임할 수 없는가?’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 개최

유현우 기자/교회개혁실천연대는 15일, 100주년기념교회 사회봉사관 4층 세미나실에서 교회 분쟁 포럼 ‘교인은 목사를 해임할 수 없는가?’를 개최했다.

백종국 교수(경상대학교)가 ‘한국 개신교의 개혁주의 원리 재정립’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백종국 교수는 한국교회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목사의 독재 현상’을 언급하고, “이는 일본 제국주의와 군사독재 등과 같은 한국의 사회적 상황이 교회로 스며들어온 것이다”라고 말하며 한국교회에서 독단적 목회가 야기되는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백종국 교수는 개신교의 교회 정치 원리는 ‘만인제사장론’임을 언급하며, “목사·장로·집사의 교회 내 역할은 각각 다르지만, 모두가 동등한 위치에 있다는 것이 바로 만인제사장론인데, 한국 개신교는 이를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음으로, ‘법률적 관점에서 본 목회자의 지위’를 주제로 정재훈 변호사(CLF 기독법률가회)의 발제가 이어졌다. 정재훈 변호사는 “일반적으로 사법부는 교회를 비법인 사단으로 보고 있으며, 대표자의 선임·해임에 관한 권한은 사원총회라 할 수 있는 공동의회에 있다”고 말하며 사법부의 견해를 설명했다. 이어 정재훈 변호사는 여러 판례를 언급하며 “단체와 대표자와의 관계를 법적으로 위임관계라 보고 있기에, 교회 대표자인 목사의 해임은 위임계약 해지로 설명되며 사원총회로 판단되는 공동의회에서 그 대표자를 해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에 이와는 법적 관점을 달리하여 ‘목사의 면직은 무효’라고 본 판례들 또한 언급하며 “결국 목회자의 해임을 검토하기 위해서는 그 이전에 법률적 관점에서 목회자의 지위를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2부 토론회에서는 발제를 맡은 백종국 교수, 정재훈 변호사와 오세택 목사(두레교회)가 패널로 참석했다. 오세택 목사는 “교회 분쟁의 90% 이상이 목사와 연관이 되어 있어 목사가 성경적 관점에서 자기 자신을 성찰하고 반성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세택 목사는 교회 분쟁의 예방을 위한 제도로 ‘목사 재신임 제도’의 도입을 언급하고, 더 나아가 “목사에게 집중된 교회의 권한을 나누고, 교인들의 은사가 자유롭게 발휘될 수 있는 구조가 한국교회가 나아갈 방향성”이라고 말하며 교회 내 권한 분배의 재정립을 주장하였다.

백종국 교수는 현 교단의 구조가 암묵적으로 목사를 보호하는 시스템으로 이뤄져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교단 헌법에 얽매이지 않는 교회 내 모범 정관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종국 교수는 목회자의 임기, 목회자의 해임 권한에 대해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것만으로도 상당수의 교회 분쟁을 예방하고 해결할 수 있다고 의견을 덧붙였다.

정재훈 변호사는 목사와 교회 간의 민주적 관계를 설정할 수 있는 정관의 도입은 동의한다고 말하면서, 한편으로는 정관을 주장하는 교인들과 교단 헌법을 주장하는 교단 간의 의견 대립에 대해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재훈 변호사는 정관과 교단 헌법이 맞부딪히는 상황에서 이 갈등이 접점 없이 평행선을 달릴 가능성이 있다고 화두를 던졌다. 또한 “교단이 일정 부분의 권한을 양보하고 교회에 그 권한을 위임하지 않으면, 교단과 교회가 공멸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라는 우려 섞인 지적도 언급했.

포럼에 참석했던 강문대 변호사는 목사의 임기제 및 재신임제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면서,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권징의 죄는 없다 하더라도 교회 전반에 목회자가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면 목회자에 대한 신임을 물어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제시했다. 더불어 “목사의 임기제 도입이 당장에 어렵다면 목사 재신임 제도부터 마련해야 하며, 이 제도를 마련하기 위한 신학적·법적 근거도 준비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25명이 참석하였으며, 개혁연대 회원과 더불어 실제로 교회 분쟁을 겪고 있는 교인들이 참여하여 목사의 해임과 교회 분쟁의 근원적 해결 방안에 함께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단/교회] 이광복목사 은퇴하자 …
[교계종합] 세계에서 모여들며 성…
[선교] 홀트, 미혼한부모 가정…
[교단/교회] 허원배목사, 교회양극…
[교단/교회] 목양교회 일부장로, 관…
[교단/교회] 정원목사 저서의 중심…
[선교] 20대 국회의원 116명 …
[교계종합] 세기총 6·25전쟁 66주…
김종철 감독의 세번째 영화 '증언'
2013-01-07
제자교회 추수감사절 '감사축제'
선교청대 표적감사 의혹
종교개혁 498주년 메시지
2015-10-22
한기총 광복절 메시지
2015-08-08
한장총 광복70주년 기념메시지
2015-08-08
그리스도를 설교하라
2015-05-27
2015년 미래목회포럼 부활절메시지
2015-03-28
회사소개 제휴문의 구독안내 후원안내 광고문의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1029-6 한국프라자 401호 / Tel. 031-429-1674 , 070-8248-1674 / Fax.031-429-1675 cdntv@hanmail.net
Copyright ⓒ Since 1998 기독일보 씨디엔(등록번호 경기아00017 / 등록년월일 2005년 11월 2일 / 발행인 편집인 柳炫宇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炫宇) All rights reserved.
기독일보 씨디엔의 뉴스 및 콘텐츠를 커뮤니티,카페,블로그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