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교계종합
교단/교회
목회
선교
문화
사회
가정/생활
건강
여성/어린이
설교
기독교교육
이단
인물
간증
신학
사설/논평
신간안내
네티즌 칼럼
문병길교수 칼럼
네티즌 커뮤니티
합동, 연금가입...
  은급재단 이사들 손해배상 대상자 될수 ...
(사)월드뷰티핸...
  국제뷰티구호개발 NGO ㈔월드뷰티핸즈(WBH...
대한신학대학원...
  학교측 “진실 규명 위한 법적 조치 강력하...
 
'저희가 아름다...
정원목사 저서의...
20대 국회의원 ...
목양교회 일부장...
이광복목사 은퇴...
세계에서 모여들...
홀트, 미혼한부...
 
 
교 계 종 합
2020/07/31 21:31:39
바른인권여성연합 "박원순 아카이브 추진은 명백한 2차 가해"

유현우 기자/바른인권여성연합은 27일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아카이브(기록 보관소)를 추진하는 것을 명백한 2차 가해로 규정하며 다음과 같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음은 바른인권여성연합 성명서 전문 이다.

박원순 아카이브(기록 보관소) 추진은 명백한 2차 가해!

서울시는 즉각 철회하고 성추행 은폐 가담자 조사하라!

지난 10일 성추행 의혹으로 수사를 앞두고 있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후, 서울시는 박 전 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을 추진했다. 이를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규정하며 우리 바른인권여성연합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서울특별시장(葬)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국민 57만명도 이에 분노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박 전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에 대한 반대의견을 명백히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서울특별시장(葬)을 강행하였고, 아직 박 전 시장 성추행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성추행 방조와 묵인 의혹까지 받고 있는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업적을 미화하는 아카이브를 추진한다고 하니 그 뻔뻔스러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대통령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의 장에 대한 아카이브를 만들 법적 근거는 없다. 대통령의 경우에는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라 대통령 직무 기록물과 사적 기록물을 보관할 수 있다. 하지만 서울기록원의 “공공기록물관리법”에는 개인이 아닌 기관의 업무 관련 생산 기록물을 보관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 어느 것을 보아도 박 전 시장의 사적 기록물에 대한 아카이브를 추진할 법적 근거는 빈약하기 짝이 없다. 사정이 이러한데 이것을 모를 리 없는 서울시가 박 전 시장 아카이브를 추진하는 것은 결국 박 전 시장을 미화하려는 의도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

지난 15일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지만, 피해자와 여성단체들이 서울시 주도의 진상조사를 거부하므로써 이미 철회되었다. 오히려 진상조사의 주체를 자처하고 나섰던 서울시는 박 전시장 성추행 사건을 묵인하고 방조한 의혹으로 조사를 받아야 할 판이다. 이런 시점에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은 등한시하면서 오히려 박 전 시장의 업적을 기리는 아카이브를 만든다고 하니, 서울시의 이런 태도를 국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박 전 시장 아카이브는 차라리 각종 성범죄 사례 기록물을 보관하는 대방동의 “성평등 도서관”에 어울리는 것 아닌가?

이것은 ‘피해자우선주의’를 져버리는 매우 파렴치한 행위이며,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이다. 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때 서울시에서 내부적으로 조사를 하고 징계를 줄 수 있는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의 경우 지난 4년 동안 전혀 그 절차가 작동되지 않았다는 것이 이미 밝혀졌다. 그렇다면 이미 사망으로 공소권이 사라진 해당 사건과는 전혀 별개로 서울시는 이에 대해 분명히 해명하고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서울시에 이러한 태도에 대해 우리는 분노하며, 서울시의 성추행 은폐와 그 일에 가담한 자들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촉구한다.

우리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서울시에 당장 박 전 시장 아카이브 추진을 즉각 철회할 것과 성추행 사건 은폐 가담자에 대한 수사에 적극 협조하여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 명백하게 밝혀 주기를 촉구한다. 이것이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며 마땅한 의무이며 동시에 천만 서울시민과 온 국민에 대한 마땅한 의무임을 서울시는 인식하고, 죽음으로 범죄에 대해 책임을 진다는 낭만적 생각을 버리고, 제기된 모든 의혹을 밝히는 것만이 서울시가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알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조속하고도 명백하게 진실을 밝혀 주기를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아카이브 추진을 즉각 철회하고 성추행 은폐 가담자 명백히 밝혀라!

2020년 7월 27일

바른인권여성연합
 
 
 
 

 
[교단/교회] 이광복목사 은퇴하자 …
[교계종합] 세계에서 모여들며 성…
[선교] 홀트, 미혼한부모 가정…
[교단/교회] 목양교회 일부장로, 관…
[교단/교회] 허원배목사, 교회양극…
[교단/교회] 정원목사 저서의 중심…
[선교] 20대 국회의원 116명 …
[교계종합] 세기총 6·25전쟁 66주…
김종철 감독의 세번째 영화 '증언'
2013-01-07
제자교회 추수감사절 '감사축제'
선교청대 표적감사 의혹
종교개혁 498주년 메시지
2015-10-22
한기총 광복절 메시지
2015-08-08
한장총 광복70주년 기념메시지
2015-08-08
그리스도를 설교하라
2015-05-27
2015년 미래목회포럼 부활절메시지
2015-03-28
회사소개 제휴문의 구독안내 후원안내 광고문의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1029-6 한국프라자 401호 / Tel. 031-429-1674 , 070-8248-1674 / Fax.031-429-1675 cdntv@hanmail.net
Copyright ⓒ Since 1998 기독일보 씨디엔(등록번호 경기아00017 / 등록년월일 2005년 11월 2일 / 발행인 편집인 柳炫宇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炫宇) All rights reserved.
기독일보 씨디엔의 뉴스 및 콘텐츠를 커뮤니티,카페,블로그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